본문바로 가기

 대표전화 : 064-717-1488

제주지역암센터

주메뉴

홈 암정보암종별정보폐암

폐암

암예방의 첫걸음, 국민 암예방 수칙으로 시작합니다.

폐암이란

  • 발생부위

가슴 속에는 크게 폐와 심장이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심장은 가운데에서 약간 왼쪽으로 치우쳐 가슴의 앞쪽에 위치하며 나머지 부분은 거의 폐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 정의 및 종류

폐암이란 폐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하며, 원발성 폐암과 전이성 폐암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폐암은 현미경적으로 암세포의 크기와 형태에 따라 비소세포폐암과 소세포폐암으로 구분됩니다. 폐암 중 약 90%는 비소세포폐암이며, 비소세포암 중에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대세포암 등이 있습니다. 소세포암은 폐암 환자의 약 10%에서 발생하며, 전반적으로 악성도가 강하여 발견 당시 림프관이나 혈액 순환을 통하여 다른 장기나 반대편 폐, 종격동으로 전이되어 있는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폐암의 예방

  • 위험요인

간접흡연을 포함한 모든 흡연은 폐암의 가장 중요한 발병 요인입니다. 폐암은 흡연을 비롯한 생활요인과 석면, 비소, 크롬 등의 위험요인에 노출된 직업적 요인, 공기 중 발암 물질인 벤즈피린, 방사선물질 등의 환경적 요인 및 폐암 가족력이 있는 유전적 요인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이외에도 우라늄, 라돈과 같은 방사선 물질은 발암원이 될 수 있습니다.

  • 예방법

흡연은 폐암의 강력한 위험요인이며, 약 90%의 폐암이 금연을 함으로써 예방이 가능합니다. 그 외에 환경적 요인(간접흡연 등), 직업적 요인(석면, 비소, 크롬 등), 방사성 동위원소(우라늄, 라돈 등) 등의 노출을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현재 상황에서 폐암 예방법으로는 금연 이외에는 확실한 것이 없으므로 기존의 일반적인 식생활을 유지하면서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포함한 균형 있는 영양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조기검진

폐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완치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지만 아직 폐암의 조기 검진 방법은 확실히 정립되지 않았습니다. 흡연자나 흡연 경력이 있는 사람 등 고위험 대상자들은 의심할 만한 증세가 있으면 즉시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국립암센터는 40세이상 흡연자라면 매년 1회정도 저선량 CT촬영검사, 객담 암세포진 검사, 흉부X-선 촬영을 하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폐암의 진단

  • 일반적 증상

폐암의 초기에는 전혀 증상이 없으며, 어느 정도 진행한 후에도 일반 감기와 비슷한 기침, 객담 등의 증상만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외의 증상으로는 피 섞인 가래 혹은 객혈, 호흡곤란, 흉부의 통증, 쉰목소리, 상대정맥 증후군, 뼈의 통증과 골절, 두통, 오심, 구토가 있습니다.

  • 진단방법

폐암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경우 흉부 X선 촬영, 흉부 CT촬영, 객담검사, 기관지 내시경검사, 경피적 세침 생검술 등을 통해 폐암인지 여부를 가려내며, 그 진행 정도 등을 판단합니다. 폐결핵과 같은 질환이 흉부 X-선 검사 소견에서 폐암과 유사하므로 폐암의 조직이나 세포를 얻어서 하는 조직 검사를 통해 감별 진단하여야 합니다.

 

폐암의 치료

  • 치료방법

폐암은 병기에 따라 각각 그 치료 방법이 다르며, 치료받는 환자의 전신 상태와 개개인의 치료 선호도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폐암의 치료에는 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 치료 등이 있습니다. 소세포폐암은 매우 빨리 자라고 전신으로 퍼져 나가므로 수술이 불가능하며, 항암화학요법이 주된 치료 원칙이며 제한성 병기에서는 방사선 치료를 병용합니다.

  • 치료의 부작용

치료에 의한 부작용은 일반적으로 수술적 치료,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항암제)에 의한 부작용이 있습니다. 가슴과 팔의 통증 또는 아픔 그리고 숨이 차는 증상 등은 폐암수술 후의 일반적 증상입니다.

  • 재발 및 전이

폐암은 재발로 완치율이 낮아 다른 암에 비해 사망률이 높습니다.

국가암정보센터 폐암 정보 바로가기->